by oh_panic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맨하탄 부유층 고등학생들의 화려한 생활을 그린 가쉽걸!. 이런 미드를 보다 보면. ^^. 화려한 부유층들이 어떤 생활을 하는지.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더라구요. 숨겨진 그들의 생활에 대해서 살짝 엿볼 수도 있구요.

누구는 허영이라는 말로 치부해버리지만. ^^ 즐겁고 화려한 일상의 모습들은 평범한 사람들에게 조차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듭니다. 오히려 현실적인 사람들은 그들의 모습을 통해 요즘의 트랜드를 읽어. 자신에게 맞는 화려함을 추구하기도 하지요. ^^




 how to spend it 이란?

 경제전문지로 유명한 파이낸셜 타임즈에서 발행하는  ‘하우 투 스펜드 잇 (How To Spend It)’ 은 파이낸셜 타임즈의 주말판과 함께 발행되는 럭셔리 라이프스타일 매거지진입니다. 이번 2009년 가을 발행 15주년을 맞아 새롭게 온라인 사이트 ‘하우 투 스펜드 잇 닷 컴(www.howtospendit.com)을 런칭했는데요.

하우트 스펜드 잇 닷 컴에 들어가보면 패션뿐 아니라 여행, 예술, 건축, 디자인, 고급 와인, 사회봉사, 자동차, 요트, 시계, 보석 라이프스타일과 관련된 다양한 주제를 만나 볼 수 있습니다. 온라인으로 손쉽게 이런 정보를 볼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인 장점이 있는것 같습니다. ^^




 how to spend it 온라인 홈페이지를 방문해 보면. 웹페이지 전체가 Adobe Flash 10으로 구축이 되어 있는걸 알 수 있습니다. 물론 화려하고 역동적인 화면만이 전부는 아닙니다. 화면 곳곳에 마치 E-Book을 보는 듯한 편리하고, 직관적인 네비게이션을 화면 곳곳에 배치해 두고 있습니다.

위에 스샷을 보시면 왼쪽 하단에 MENU라고 보이시나요? ^^. 이 부분에 마우스를 지긋이(?)갔다 되면 슬라이드처럼 메뉴가 펼쳐집니다.




 테마에 들어가보면 썸네일 사진들을 볼 수 있는데요. 오른쪽 화살표처럼 깔끔하면서도 직관적인 페이징 기능을 넣어서 바로 다음 화면을 볼 수 있도록 구성을 해 놓았습니다. ^^. 페이지 화면 전환도 플래쉬로 구성된 사이트 답게 빠르고 역동적으로 이동하더라구요.




 위에 스샷과 지금 스샷 다른 점이 보이시나요? ^^. 네. 화면을 잘 보시면 섬네일에 마우스를 올려 놓으면, 기사 제목과 함께 간단한 소개글이 나옵니다. 해당 기사에 들어가지 않아도. ^^ 어떤 내용인지. 간단하게 확인을 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 오른쪽 상단에 있는 화살표를 클릭을 하면 전(<-)화면으로 전환이 됩니다. 그래서 기사를 보고 있다가도, 언제든지 다양한 컨텐츠를 다시 만나 볼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다음으로 메뉴 부분을 살펴보면. THEMES에서는 All Themes/ Art & Collecting / Cars,bikes,boats & planes / Fashion / Food & drink / Health & grooming / House & garden / Lifestyle / Luxury goods / Philanthropy / Sport / Technology / Travel 등 다양한 분야를 손쉽게 살펴 볼 수 있습니다.




 COLUMNS 메뉴를 살펴보면 The Aesthete / The Captain's Table / The Cult Shop / Eclectibles / Finders Keepers / For Goodness' sake / From Desk Till Dawn / The Gannet  / Gym Rat / Past Masters / Perfect Weekend / The Reconnoisseur 등 다양한 기사들을 볼 수 있습니다.




  Themes 중에서 Cars,bikes,boats & planes 부분을 클릭하면 그에 대한 기사가 오른쪽 화면에 스르륵하고 나타납니다. ^^. 원하는 기사를 선택을 하면. 사진과 기사를 볼 수 있게 되어 있죠. 저는 멋진 자동차를 선택해 봤습니다.







 첫화면은 자동차 사진과 기사가 오버랩된 화면인데요. ^^. 기사를 클릭하면 화면이 전환되면서, 풀화면으로 변경이 됩니다. 또한 글씨 크기 조절 및 프린트도 가능하기 때문에 무척 편하더라구요.





 기사 상단을 보면 Text size / Line width / Contrast / Print 부분으로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글씨 크기 조절 및 줄 간격 등을 손 쉽게 조절 할 수 있습니다. ^^ 그리고 Contrast를 통해서 검은색/흰색으로 바탕과 글씨색을 조절 할 수 있게 되어. 다양한 형태로 편안하게 기사를 볼 수 있도록 서포트 해주고 있습니다.




 그 밖에도 본문 안에 Synopsis 와 Full article 부분이 있어서. 요약본과 원문 전체를 볼 수 있도록 해서. 가볍게 핵심만 읽을 수 있도록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Lifestyle에서 선택한 콘텐츠인데요. ^^. 이처럼 기사가 아닌. 아주 간단한 설명과 함께. 이미지 컷만 있는 것도 있습니다. 이런 콘텐츠는 특히 사진의 퀄러티가 좋더라구요. 그리고 프린트를 할 수 있는 기능 또한 지원을 합니다. 실제 물건을 옆에서 볼 순 없지만. ^^. 내 손에 직접 들은 프린트물을 통해서 다양한 사람들과 의견 교환과 함께 위시리스트로 볼 수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



[마치며]

 하우 투 스펜드 잇 닷 컴을 간단하게 살펴보았는데요. 이 사이트를 보기 전에는 유행에 민감한 분들만 패션잡지를 본다는 생각을 많이 했었습니다. 하지만 하우 투 스펜드 잇 닷 컴을 살펴보면서. 온라인으로 요즘 유행하는 트랜드나. 컬럼 등을 읽다보니. 제가 그동안 잘못 생각을 했었던게 아닌가 싶더라구요. 너무나 빨리 지나가는 트랜드를 어찌 나같은 사람이 따라갈 수 있겠느냐는! 생각은 아직도 조금 있지만. ^^. 엣지있게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통해서 제 자신도 조금씩 변화할 수 있는 chance 와 지식을 쌓아야 겠다는 생각이 들게 만들어 주더라구요.

여러분들도 조금 더 손쉽게 만날 수 있는 럭셔리 컨텐츠를  한번 만끽해 보세요. ^^

End

 

Trackback Address >> http://selic.pe.kr/trackback/1168220457 관련글 쓰기

  1. Subject: 인터넷으로 보는 럭셔리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How to Spend It'

    Tracked from 세상을 지배하다 2009/10/25 22:58  delete

    럭셔리한 삶 TV나 영화와 같은 매체를 통해서 상류층의 럭셔리한 삶을 접하게 됩니다. 우리는 그런 삶을 부러워하기도 하고 꿈을 꾸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제 우리 모두는 럭셔리한 삶을 살기 위해 하루하루 노력합니다. Luxury... 호화로움, 사치, 호사란 뜻도 있지만 유쾌, 쾌락, 만족이란 뜻도 가지고 있습니다. 현재 자신의 삶에 만족하신다구요? 그렇다면 여러분은 이미 럭셔리한 삶을 살고 계신겁니다. 세계를 여행하며 특급호텔에 숙박을 하고 커다란..

  2. Subject: 품절남녀들이 한번쯤 가봐야 할 사이트는?!

    Tracked from Energizer jinmi's Blog 2009/10/26 15:07  delete

    이번 가을 발행 파이낸셜 타임즈 15주년을 맞아 새롭게 런칭한 온라인 사이트 ‘하우 투 스펜드 잇 (How To Spend It)’은 파이낸셜 타임즈의 주말판과 함께 발행되는 럭~셔리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이예요! 감각적인 메인 페이지 이미지 * 하우 투 스펜드 잇(How To Spend It) 의 버라이어티 하나! ‘하우 투 스펜드 잇(How To Spend It)’은 세계적인 럭셔리 라이프스타일 잡지 중 가장 권위 있는 잡지로, 전세계 최고 상류층..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영웅전쟁
    잘보고 갑니다.
    휴일 즐겁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2. 랙백 보고 방문했습니다.
    댓글도 남기고 가시지 그러셨어요. 헤헤
    정말 멋지게 포스팅하셨네요. ^^
    감사합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
    • 2009/10/25 23:36 [Edit/Del]
      ^^. 아. 댓글 남길껄 그랬나봐요. 저두 포스트 잘봤습니다. 아주 잘 쓰셨더라구요. 읽으면서도 감탄 했어요.
      ㅎㅎ.